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북구, 역사ㆍ문화의 도시로 탈바꿈

홍의락 의원 중기청 및 대구시청 관계자들과 논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7/13 [13:31]

대구 북구, 역사ㆍ문화의 도시로 탈바꿈

홍의락 의원 중기청 및 대구시청 관계자들과 논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7/13 [13:3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홍의락 의원(대구북구을, 더불어민주당)은최근, 중기청 및 대구시청 관계자들과 대구북구(을) 지역을 ‘역사ㆍ문화의 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핵심 사업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논의에서는 대구북구(을) 지역을 ‘역사ㆍ문화의 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핵심사업으로 ‘고대문화체험특구’ 지정, 4지구에 ‘뷰티존’ 설치, 칠곡3지구 ‘문화와 예술의 거리’ 조성 등을 다뤘다.

 

‘고대문화체험특구’ 지정의 경우, 당초 홍 의원이 중기청과 구암동 고분군의 관광자원화에 대해 논의하면서 ‘고대문화체험특구’로 지정하기로 하였고, 그에 필요한 연구용역을 북구청의 협조를 얻어 최근 완료했다.

 

북구청은 중기청의 검토를 거쳐 기본계획을 보완하여 7월 말경에 최종 결과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홍의락 의원은, “12월에 ‘고대문화체험특구’로 지정될 경우, 예산 확보가 용이해지고, 문화재청에 신청된 ‘구암동 고분군 사적지 지정’과 맞물려 이 일대를 관광자원으로 조성하는 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홍 의원은 대구시와 4지구 ‘뷰티존(Beauty Zone)’ 설치 및 ‘칠곡3지구 문화예술거리의 조성’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