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적지 환경미화원, 세련된 근무복으로 경주 이미지 제고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7/07/25 [17:10]

사적지 환경미화원, 세련된 근무복으로 경주 이미지 제고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07/25 [17:10]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 사적관리과에서는 주요사적지에 근무하는 환경미화원의 근무복을 세련된 디자인으로 바꿔 보급함과 동시에 친절교육을 실시해 관광객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남기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최근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대릉원과 인접한 ‘황리단길’이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면서 이 지역을 비롯한 대릉원, 동궁과 월지 등 경주의 주요사적지 전체가 관광객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경주시 사적관리과는 관광경주의 좋은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현실을 개선하고자 최근 사적관리과 환경미화원 근무복을 새롭게 디자인해 지급했고 이것이 관광객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며 같이 기념사진을 찍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사적지 환경미화원, 세련된 근무복으로 경주 이미지 제고     © 경주시 제공

 

시는 작은 변화를 통한 환경미화원들에게 일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이들이 새로운 근무복과 함께 쾌적한 화장실과 아름다운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숨은 노력을 더해 경주에 대한 신뢰와 친밀함, 행락질서의식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적관리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환경미화원의 근무복을 정기적으로 교체하는 등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나아가 관광지 환경을 더욱 개선해 경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