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서문시장 화재 피해상인 대학생 자녀 장학금 지원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8/17 [15:09]

대구시,서문시장 화재 피해상인 대학생 자녀 장학금 지원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7/08/17 [15:09]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와 한국장학재단을 비롯해 전국 27개 대학은 지난해 11월 서문시장 4지구에서 발생한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의 대학생 자녀학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45개 대학에 재학 중인 이들 96명의 학생들에게 특별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17일 밝혔다.

 

서문시장 화재 발생 이후 대구시는 신속한 피해 복구와 함께 피해 상인들의 대학생 자녀의 학자금 지원을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여 왔다. 

 

이 과정에서 피해 상인들의 대학생 자녀 현황 파악과 장학금 재원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권영진 시장까지 직접 나서 학생들이 재학 중인 전국 대학 총장들에게 친서를 보내 학교 사정에 맞는 장학금 지원과 격려를 간곡히 요청했다. 이뿐만 아니라 대구시 자체 재원이나 한국장학재단을 통해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학생들의 학업에 지장이 없도록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쳤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전체 45개 대학 132명의 피해상인 자녀 중 휴학생과 전면 장학생 등 36명을 제외하고 45개 대학 96명의 대학생들이 1백만원에서 최대 2백90만원까지 장학금 수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지원내역으로는 전국 27개 대학 자체에서 피해학생 68명을 지원했으며,한국장학재단에서 11개 대학 16명, 대구시 인재육성기금에서 9개 대학12명에게 장학금을 각각 지원했다.

 

노기호 서문시장4지구 비상대책위원장은 “작년 11월 서문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의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해 주셔서 실의에 빠진 상인들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화재 피해상인들의 대학생 자녀들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이와 같은 특별 장학금을 지원해주신 전국의 대학들과 한국장학재단의 도움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민생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