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해경, 해수욕장 폐장…연안 안전관리 강화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08/21 [14:33]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오윤용)는 경북 관내 해수욕장이 지난 20일(울진 15일)을 마지막으로 폐장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 해수욕장 폐장     ©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포항해경에 따르면 해수욕장 폐장으로 안전관리요원 및 안전시설물이 철수하게 되지만 이어지는 무더위에 일부 피서객이 폐장해수욕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21일부터 해수욕장 폐장 후 안전관리를 실시한다.

 

또한 지난주부터 동해안 너울성 파도에 의한 물놀이 사고가 속출하고 있어 해수욕장 및 연안해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물놀이객에 대해 적극적인 안전계도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포항해경은 경북 전체 해수욕장(25개)에 지자체 안전관리요원 철수, 수영경계선과 같은 안전시설물 철거, 너울성 파도에 의한 위험 등을 알리기 위해 폐장해수욕장에 플랜카드를 게시하고 너울성파도 발생 시재난 안내 방송을 실시하도록 지자체에 당부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뒤늦은 물놀이객 사고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8월 말까지 연안구조정 등 각종 구조장비를 갖춘 해상구조대를 유지해 최성수기와 마찬가지로 물놀이 사고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폐장,해수욕장,포항해경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