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올 제1회 추경 4,590억원 편성

일자리 창출과 서민생활 안정에 중점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9/01 [12:44]

대구시, 올 제1회 추경 4,590억원 편성

일자리 창출과 서민생활 안정에 중점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7/09/01 [12:44]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 여건 개선, 일자리를 기반으로 한서민생활 안정 등에 중점을 두고 2017년 제1회 추경예산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 규모는 기정예산보다 4,590억원이 증가된 7조 5,448억원이다. 이 중 일반회계는 2,037억원이 증가한 5조 5,268억원(기정예산 대비 3.8% 증가)이고, 특별회계는 2,553억원이 증가한 2조 180억원(기정예산 대비 14.5% 증가)이다.

 

추경재원은 부동산 매매가격 상승에 따른 취득세(191억), 지방소득세 증가분(50억), 방천리 위생매립장 CDM사업 판매분(204억)과 정부추경에서 확보한 국고보조금(655억) 및 지방교부세(769억) 등을 합친 4,590억원이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서민 생활안정 및 시민안전 강화에 1,314억원 ▲지역산업 육성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 843억원 ▲창조적 도시공간 창출 및 문화체육시설 확충에 622억원 ▲교통안전환경개선 및 편리한도로여건 개선에 562억원 ▲학교 급식시설개선 및 일반행정 지원 등에1,249억원이 편성됐으며, 이 중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 여건 개선을 위한 예산이 총 482억원 편성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대구시의 추경은 정부의 일자리 추경과 연계하여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올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일자리 확충 및 시민생활안정,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