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한 핵실험, 남한 상공 방사능은?

남한으로 유입 우려 관련 기관들 포집 및 분석 나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9/04 [07:09]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북한이 3일 핵실험을 하면서 동해안으로 핵실험 기류 일부가 유입될 수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 관련 기관에 따르면 동해안으로 기류 일부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따라서 이에 대한 점검 및 보고가 국민에게 제공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 이하 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성게용, 이하 KINS)가 때마침 기류 분석에 나서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기관은 6차 북한 핵실험과 관련, 3일 저녁부터 이동식 장비를 이용한 입자성 핵종 포집, 4일 오전 12시경부터 방사선 제논 포집에 착수했다. 

 

이동식 제논 포집 장치는 동해상에서 12시간 동안 시료 포집 활동을 한 뒤, 전처리 및 분석 과정을 거쳐 빠르면 오는 6일 오전에 제논 포집 여부를 확인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안위는 전 국토에 대한 환경방사능 감시 활동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전국 15개 지방방사능측정소를 포함한 160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24시간 감시 체제로 전환하는 한편, 환경방사선 자동 감시망 감시 주기를 평상시 15분에서 5분으로 단축했다. 또,  공기중의 방사성 핵종 분석을 위해 공기 부유진에 대한 분석 주기도 주 1회에서 주 2회로 단축했다.


한편, 금일 3일 오후 10시까지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인 50~300나노시버트(nSv/h)를 유지하고 있어 북한 핵실험에 의한 환경 방사선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안위,방사능,북한 핵실험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