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참여연대, 대구시 감사제도 개혁요구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7/09/11 [15:0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참여연대는 대구시가 계속된 솜방망이 처벌로 시민단체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며 감사제도의 개혁을 요구했다.

  

참여연대측은 “지난 4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수성구청의 인쇄일감 몰아주기, 용역사업 특혜의혹에 대해 대구시가 감사를 했지만 7월 이들 사안에 대해 특혜성은 없었다고 결론을 내고 아무도 책임을지지 않은채 마무리 되었고, 2016년 엑스코 회계부정과 규정위반에 대해서도 관련자들은 견책이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받았다”며 감사제도 개혁을 주장했다.

  

이들은 “감사관을 대구시장이 임명하고 공무원들이 순환보직을 통해 감사직무를 수행하다 보니 제대로된 조사와 처벌이 어렵다”며 “대구참여연대에서 1년전에도 감사제도 개혁을 요구한 바 있고, 국회 입법조사처에서도 현행감사관제를 합의제 기관인 감사위원회로 개편할 것을 권고했다”며 강조했다.

 

또한, “대구의 지자체에서 계속되는 예산관련 비리들은 제대로 된 처벌없이 제식구 감싸기로 일관하기 때문에 끊이지 않는다.”며 “대구시는 계속되는 솜방망이 처벌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과 의혹을 해소하고 공직사회 부패 엄단을 위해서는 독립적인 합의제 감사위원회 설치를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