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고령군의회,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촉구를 위한 결의문 채택
3만6천 고령군민의 생존과 직결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9/13 [15: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 고령】이성현 기자= 고령군의회(의장 이영희)는 13일 제239차 임시회에서 이달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결의문에서 강정고령보는 1등급 교량으로 건설되어 차량 통행이 가능하며, 전국 16개 보 가운데 왕복 2차로 차량 통행이 가능한 교량을 갖춘 5개 보 중 강정고령보만이 공도교라는 이유로 차량 통행이 되지 않고 있어 형평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으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이미 건설되어 있는 강정고령보의 활용도를 높여 차량통행을 가능하게하여 예산낭비를 막고 지역 간 균형발전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을 결의했다.

 

이달호 의원은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시 발생하는 이점을 합해 보면 연간 300억원의 소요경비 절감 및 경제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추산되어, 통행금지는 군민의 경제적 손실로 이어져 3만6천 고령군민의생존과 직결되기 때문에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은 반드시 이루어져야한다”고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