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 승격 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9/29 [11:13]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 승격 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7/09/29 [11:13]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승격을 위한 '국립묘지의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 신암선열공원 전도     © 대구시 제공

 

이 법률안은 대구지역 국회의원인 정태옥의원 외 28명과 대구시가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 지정을 통한 성역화 등 위상 제고는 물론 합리적 예우 및 안정적인 관리․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해 왔다.

 

신암선열공원은 대구 동구 신암동 산27-1번지에 독립유공자 52분이 안장되어있는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이다. 이 묘역은 1955년 대구 남구 대명동 일대에 산재해 있던 것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여, 1986년부터 1987년까지 성역화를 위한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신암선열공원은 그동안 대구광역시가 현충시설로 관리해 오고 있어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관리·운영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성역화 등 위상 제고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2017년 7월 5일 대구지역 국회의원인 정태옥의원 외 28인이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법률안'을 공동 발의하여 7월 10일 국가보훈처에서 개정법률안에 대하여 대구시 의견을 요청했다.

 

우리시에서는 국립묘지 지정에 따른 안장대상자를 독립유공자로 한정하여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으로 관리하자는 의견을 제출하였으며, 9월 21일 소관 상임위, 9.월27일 법사위를 통과하여 9월 28일 제354회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승격을 위한 개정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하여 호국보훈의 도시에 걸맞는 위상이 제고되었다며, 향후 국가보훈처와의 이관절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대구시는 신암선열공원 관리․운영비에 매년 1억5천만원 이상을 투입하였으나 개정 법률 시행후 6개월간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내년4월부터는 정부에서 국비를 투입하여 관리하게 된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