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도맥주 새로운 농가 소득원 창출 기대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7/10/17 [17:48]

청도맥주 새로운 농가 소득원 창출 기대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7/10/17 [17:48]

【브레이크뉴스 청도】김상호 기자=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13일부터 3일간 청도반시 축제장에서 ‘청도 맥주 홍보관’을 운영, 소비자들의 반응과 시장성을 예측하기 위해 복숭아 맥주와 청도반시 맥주 시음 행사를 추진했다고 17일 밝혔다.

 

▲ 청도맥주 시음행사 모습     © 청도군 제공

 

군에 따르면 청도맥주를 개발, 시제품을 위탁 생산한 대경대 김옥미 산학협력단장은 복숭아 맥주는 복숭아를 많이 넣어도 거부감 없는 향과 맛으로 선호도를 다양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청도반시 맥주는 한국 최초로 람빅스타일 맥주로 생산 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소비자 대상의 청도맥주 시음 평가에서는 복숭아 맥주의 향과 쓴맛, 청도반시 맥주의 시원한 청량감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청도군 관계자는 “앞으로 청도반시 맥주에 대한 평가를 추진함과 동시에 복숭아를 이용한 청도 맥주에 대한 산업화를 적극 검토해 청도맥주의 6차산업화로 청도농산물의 다양한 소비 촉진과 가공의 부가가치를 농업인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한층 더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