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소 브루셀라병·결핵병 일제검사 실시

11월말까지 1세이상 한육우 암소 및 종부용 수소 일제 채혈검사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7/11/01 [17:02]

영천시, 소 브루셀라병·결핵병 일제검사 실시

11월말까지 1세이상 한육우 암소 및 종부용 수소 일제 채혈검사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7/11/01 [17:02]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영천시(시장 김영석)는 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한달간 소 브루셀라병 및 결핵병 일제검사를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감염축 조기 색출을 통해 신속한 살처분, 도태로 조기 청정화를 달성하고 브루셀라병 근절로 소 사육농가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 채혈 모습     © 영천시 제공

 

검사대상은 1세 이상의 한육우 암소와 종부용 수소로 11월말까지 9명의 공수의를 통해 담당 읍면동별로 채혈검사를 실시하고 양성축이 발생되면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2014년부터 2년간 발생되지 않던 소 브루셀라병이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대창면 소재 한우 사육농가 7호에 72두가 발생해 다발지역을 집중적으로 일제검사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