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 문재인 정부 홍위병 노릇 그만"

최경환 의원 지역구 당원들 불공정 표적 수사 중단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11/27 [14:51]

"검찰, 문재인 정부 홍위병 노릇 그만"

최경환 의원 지역구 당원들 불공정 표적 수사 중단 촉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11/27 [14:51]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최경환 국회의원에 대한 감찰의 수사에 대해 해당 지역구 당협위원회 소속 당원들이 검찰을 비난하며 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산시 당원협의회 소속 당원들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검찰은 정치적 보복수사 및 표적 수사를 당장 중단하라”며 “검찰은 최경환 국회의원에게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뇌물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뒤집어씌웠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의 지역구인 경북 경산 당협위원회 소속 당원들이 검찰수사를 비난하며 수사 중단을 촉구했다.     © 이성현 기자

 

이들은 “현재 검찰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의 선두에 서서 지난 정권 청와대 등 요직에 있던 인사들에게 복수와 증오의 칼날을 들이밀고 있다”면서 “마치 중국 문화혁명기의 홍위병들의 행태를 보는 듯하다”고 비꼬았다.

 

이들은 또 “국정원 특수활동비는 총액만으로 편성되는 예산이며, 기재부 장관이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 국회에서도 정보위에서만 들여다보는 것이고 예결위 심의 대상도 아닌데다 로비를 했다는 10월은 이미 예산안이 정부를 떠나 국회로 넘어가 있던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최 의원은 2007년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근에서 도왔던 사람들로 국정원 활동비 증액이 필요했다면 전화 한통이면 됐을 것”이라고 최 의원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이날 모인 300여명의 당원들은 “최 의원에 대한 정치적 보복수사 및 표적 수사를 중단하고 검찰 본연의 중립적 자세로 돌아오라“면서 ”검찰이 태도를 바꾸지 않는다면 정치검찰, 권력의 시녀 라는 오명을 씻을 수 없으며,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 “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최경환 의원은 28일 검찰로부터 출두 요청을 받았으나, “지금과 같은 불공정한 수사에 대해 협조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