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첨단 베어링, 영주의 희망이 되다

영주 첨단베어링산업 조성을 위한 세미나 개최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11/28 [15:46]

【브레이크뉴스 영주】김가이 기자= 영주시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이도선)가 오는 30일 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첨단베어링, 영주의 희망이 되다’라는 주제로 영주 첨단베어링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와 최교일 국회의원 등과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에 힘써 온 결과 지난 7월 ‘첨단베어링산업 클러스터 조성’이 대통령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미래산업의 핵심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영주의 눈부신 발전을 예고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에 조성중인 하이테크베어링시험평가센터 조감도     © 영주시 제공

 

이번 세미나는 ‘영주 첨단베어링산업 클러스터 조성’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시민들의 뜻을 모으고 준비단계에서부터 세심한 대응전략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영주시 관계자는 전했다.

 

먼저 KDI 박정호 연구위원의 ‘베어링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제언’과 곽종무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영주 베어링국가산업단지 조성 타탕성 기초연구’에 대한 주제 발표에 이어 이도선 영주시정책자문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이경곤(경상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 박훈재(베어링시험평가센터장), 김인규(한국베어링산업협회 부장), 윤필중((주)베어링아트 시험평가실장)이 지정 토론을 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첨단베어링 조성사업은 지금까지 영주역사에는 없었던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경북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영주시가 첨단산업도시로 확실히 변모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첨단베어링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중요 전략과제는 제조기술 기반구축, 전문인력양성 및 네트워크 확립, 알루미늄 융복합부품 양산화 플랫폼 구축, 베어링 알루미늄 국가산업단지 등이다.

 

이에 영주시는 관련기업 100개 유치, 일자리 1만 5천개 창출을 목표로 세부실천 과제들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경북도를 비롯한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산자부,영주 첨단베어링산업,영주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