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여곡절 속 부활한 도청 후적지개발 예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12/06 [17:15]

우여곡절 속 부활한 도청 후적지개발 예산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12/06 [17:15]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 성장의 중장기 중심축이 될 경북도청이전터 개발사업이 부지매입을 위한 국비예산의 확보가 성공하면서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당초 통과가 불투명했던  경북도청이전터개발사업 예산은 지난 6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2018년도 정부예산안이 통과되는 과정에서 극적으로 211억원이 반영됐다. 특히, 주무부처가 편성한 예산보다도 11억원이 더 증액되어 통과되면서 대구시와 정치권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앞서 주무부처인 문체부는 도청이전터개발 예산 200억원을 증액 편성했지만, 기재부에서 전액 삭감하면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 정부예산안에 최종 포함됨으로서 문체부는 이 예산을 북도청이전터 매입을 위한 계약금 용도로 전액 사용할 예정이다.

 

이같은 극적인 연출은 지역 국회의원들의 공조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당장 경북도청이전터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정태옥 의원은(대구 북구갑)은 지난 5월 주무부처인 문체부를 두차례 찾아 경북도청이전터개발을 위한 당위성 및 필요성을 적극 홍보한데 이어 중앙부처에서 일한 오랜 경험을 살려 기재부 등의 관계 부처 설득에 주력했다.

 

아울러, 소관 상임위인 교문위와 예결위 여야위원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예산 반영을 부탁하는 등 혼신의 힘을 쏟았다. 교문위 소속 대구경북 지역 의원 역시 상임위 차원에서의 예산 반영을 위해 여야 의원 설득에 주력하는 등 힘을 한데 모았다.

 

이와 함께, 예결위에서는 예산안계수조정소위 위원인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구갑), 김광림 의원(경북 안동시)과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이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또한 권영진 대구시장도 본 예산의 확보를 위해 기재부 간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정치력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이번에 관련 예산 확보는 경북도청이전터개발을 위한 근거법인  ‘도청이전에 관한 특별법’과 ‘국유재산특례제한법 법률안’ 개정에 이어 국비 재원 투입이라는 단초가 마련된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문체부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1년간 5억원의 예산을 들여 경북도청 이전부지 활용방안 연구를 통해 문화·기술·경제 융합형 도시혁신지구로 조성하는 계획을 마련했었다.문체부는 아울러, 경북도로부터 부지 매입을 통한 국가 귀속에 이어 대구시에 무상 양여와 대여를 하게 되며, 대구시는 기본계획수립 등의 절차를 거쳐 본격적인 경북도청이전터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다.


정태옥 의원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도청후적지 예산안의 최종 반영을 위해 도움을 주신 많은분들게 감사하다”며 “도청이전터 개발에 대한 첫 국비확보는 대구의 새로운 발전에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