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환경공단, 좋은 일자리 만들기 5개년 계획 확정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7/12/06 [16:54]

원자력환경공단, 좋은 일자리 만들기 5개년 계획 확정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12/06 [16:54]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기계획(2017~2022년)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기 계획은 ‘일자리 발굴’과 ‘일자리 질개선’을 위한 8개 세부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전환 등을 수행하기 위해 KORAD 좋은 일자리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공단은 중기 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통해 방폐물관리사업 분야에서 2022년까지 약 200개의 공공일자리와 4천500개의 민간일자리를 새로 창출해 정부의 사회적 가치 실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다.

 

향후 과제별 추진현황은 ‘공공 및 민간일자리 창출 실적’, ‘정규직 전환 비율’ 등의 성과지 표를 활용한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과제별 실행력을 제고할 방침이다.

 

공단은 지난 10월 정부의 일자리 정책 5개년 로드맵에 맞춰 방폐물 관리사업과 연계한 일자리창출과비정규직 전환 등을 수행하기 위해 KORAD 좋은 일자리 위원회제1차 회의를 개최해 좋은 일자리 기본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조병옥 이사장 직무대행은 “공공기관의 역할 변화에 따라 KORAD는 안전한 방폐물 관리는 물론 사회적 가치실현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방폐물관리분야에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코라드, 협력사, 지역이 함께 건전하게 성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