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의회, 추경예산안 심사 마쳐

7조 9,530억원으로 기정예산 보다 170억원 증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12/19 [16:59]
▲ 추경예산안 심사중인 예결 위원들     © 경북도의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한창화)는 지난 18일 2017년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와 경상북도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종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심사한 추가경정 예산안의 규모는 경상북도가 7조 9,530억원으로 기정예산 보다 170억원(0.2%) 증가했으며, 이 중 일반회계는 7조 2,141억원으로 기정예산 보다 161억원(0.2%), 특별회계는 7,390억원으로 8억원(0.1%) 증가했다. 도교육청 소관 추경예산안의 규모는 4조 5,583억원으로 기정예산 보다 541억원(1.2%)이 증가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이날 저녁, 경상북도 교육비특별회계 심사를 마치고 예산안 계수조정 활동을 위한 계수조정소위원회를 구성해 계수조정소위원장에는 부위원장인 오세혁(경산시)의원이 선임됐다.

 

계수조정위원회는 각 상임위원회에서 예비 심사한 결과와 함께 예결특위 심사에서 지적․논의되었던 사항들을 중심으로 열띤 논쟁과 토의를거쳤으며 어려운 재정여건을 감안하여 이번 추경 편성이 최근들어 가장적은 규모로 편성되었을 뿐 아니라 지진복구사업 외에는 신규사업을 최대한 줄이고 예산 절감분과 집행잔액 등을 반영한 정리추경인만큼 집행부가 제출한 예산안 그대로 원안가결했다.

 

계수조정위원회가 수정한 계수조정결과는 오는 12월 20일 경북도의회 제296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 상정하여 올해 정리추경 예산을 최종 확정하게 된다.

 

한창화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모든 위원들이 이번 추경예산이 재난재해 피해복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심사했다.”며,

 

“이번 예산심사 과정에서 지적되었던 문제점에 대해서는 앞으로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산편성 및 집행에 철저를 기하고, 성과가 부진한 사업은 과감하게 축소 또는 폐지하고 꼭 필요한 사업에 예산을 집중 투입하여 재정운용의 효율성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