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2018 청송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10일부터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30 [13: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청송】박영재 기자=2018 청송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대회가10~11일 양일간 청송 얼음골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다.

 

이에 앞선 3일과 4일에는 전국 아이스클라이밍선수권 대회도 같은 장소에서열린다. 전국 선수권대회는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산악부문 시범종목 경기와 겸해 개최되며, 2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난이도경기와 속도경기에서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전국대회 한 주 뒤에 개최되는 청송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은 2011년부터줄곧 청송에서 열리고 있으며, 국제산악연맹(UIAA, 회장 Frits Vriilandt),(사)대한산악연맹(KAF, 회장 김종길)이 주최, 청송군, 경상북도산악연맹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월드컵에는 월드 랭킹 1위~8위까지의 세계 최정상급의 선수들을 비롯, 한국을 대표하는박희용, 신윤선, 송한나래 선수 등 20여개국 1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청송군은 평창동계올림픽과 동시에 개최하는 이번 월드컵 대회는 세계최정상급 선수들의 참여로 올림픽과 더불어 우리나라 동계 스포츠를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경기장에 청송아이스클라이밍센터 건물까지 준공돼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아이스클라이밍경기장으로 면모를 갖췄다.

 

한동수 청송군수는 “올해는 아이스클라이밍 센터 준공으로 세계 최고의 아이스클라이밍 경기장 면모를 갖춘 만큼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산악스포츠 메카 청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또 함께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도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회 기간 중에는 겨울전통먹거리, 얼음조각 전시 등 각종 이벤트 행사가 진행되며 청송 농 ․ 특산물 홍보, 청송관광홍보, 청송꽃돌전시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볼거리도 제공된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