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교일, "서지현 검사 알지도 못해"

"불거지지 않은 사건 어떻게 무마 하나 이해할 수 없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1/30 [15:19]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최근 여검사 성추행 의혹 사건보도와 관련해 최교일 국회의원(경북 문경 예천 영주)이 해명에 나섰다.

 

최 의원은 30일 배포한 자료를 통해 자신은 서지현 검사와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임을 강조하며 “현장에도 없었고, 이 사건으로 당시부터 지금까지 서 검사와 통화하거나 기타 연락을 주고 받은 사실이 없디”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나는 2009년 8월부터 2011년 8월까지 검찰국장으로 재직하였고 서지현 검사는 2011년 2월 서울북부지검에서 여주지청으로 이동했다”고 부연했다.

 

최 의원은 “이 사건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하였을 뿐 아니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으며, 서지현 검사도 당시에는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문제가 불거지지 않은 사건을 어떻게 무마했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교일 의원은 이날 인터넷 검색 순위 상위에 링크되는 등 하루종인 서지현 검사 성추행 사건 관련해 구설수에 올랐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