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군, 쌀 과잉문제 해소·농가소득 향상…두 마리 토끼 잡는다

이우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16:57]

영덕군, 쌀 과잉문제 해소·농가소득 향상…두 마리 토끼 잡는다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8/02/08 [16:57]

【브레이크뉴스 영덕】이우근 기자= 영덕군(군수 이희진)이 올해부터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농업인이 논에 벼 대신 타작물을 재배하면 1ha당 평균 340만원을 지원받는다. 쌀 과잉문제를 해소하고 타작물 자급률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벼 재배면적 136㏊ 감축이 올해 목표다.

 

재배면적 1ha당 작목별 지원금은 조사료는 400만 원, 일반작물·풋거름작물 340만 원, 콩·팥 등 두류는 280만 원으로 차등 지급된다. 수급관리가 필요한 무, 배추, 고추, 대파, 인삼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은 2017년에 쌀 변동직불금을 받은 농지에 타작물을 1천㎡ 이상 재배하고 이행점검 결과 이상이 없는 농가로 지난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금 수령 농지를 유지하면서 올해 1천㎡이상을 추가 신청할 경우 원칙적으로 지난해 타작물 재배농지는 기준 지원금의 50%만 받을 수 있으나 경북도에서는 100%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자격은 농업경영체로 등록한 농업인(법인)이며 오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벼 이외 다른 작물을 재배하려는 농업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은 벼보다 소득이 높은 타작물 전환을 장려해 농가 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다. 쌀 시장도 안정돼 결과적으로 벼 재배 농업인의 소득도 안정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