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지방선거
남유진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등록 본격 선거 운동 나서
“보수 최후의 보루 경북의 도지사, 최고의 후보 나와 당선돼야”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3 [14: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박영재 기자=남유진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 경북지사 후보군 가운데 처음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남유진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9시, 경북선관위를 찾아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출마자로서 첫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남 예비후보는 “경제도지사, 일자리도지사, 문화도지사가 되어 경북도 전체를 균형 발전시키겠다.”면서 “앞으로 120일 동안 300만 경북 도민의 밥이, 저 남유진의 하늘이라 생각하고 모든 열정을 쏟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남유진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 경북도의회 출입기자들과 만나 기자간담회를 가지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남 예비후보는 “보수 최후의 보루인 경북의 도지사는 최고의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능력, 경험, 도덕성 모든 면에서 최적의 후보는 바로 남유진”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경선 일정을 묻는 질문에 “알릴 수 있는 충분한 시간만 주어진다면 승리를 확신한다”며 “올림픽 직후에도 계속될 적폐청산과 남북관계 쇼 국면에서 한국당이 무얼 해도 조기 경선 흥행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 하에 흠 없는 필승 후보 선출을 위해 충분한 검증의 시간이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남 예비후보는 경선 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스키선수가 갑자기 피켜스케이팅에 출전한다고 하면 어떻겠느냐?”고 반문하고, “국회의원들은 그들의 할 일이 무엇인지 돌아봐야 한다. 스키종목에 가서 금메달 딸 생각을 해주시라”고 말했다.또, “홍준표 대표를 도와 보수혁신과 재건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지금이야 말로 문재인 정부에게 야당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국회의원을 사퇴하고 단체장에 출마하려는 ‘역출마자’들에게 지난 총선 때처럼 패널티를 줘야 한다”고 목소리 높히며 “그렇지 않으면 의원으로, 단체장으로 갈아타며 아랫목만 찾는 사람들이 우후축순처럼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출마선언 당시부터 후보들의 자기검증기술서 제출을 제안했던 남 예비후보는 이 날도 재차 이를 거론하며 타 후보들을 압박했다.

 

그는“그렇게 스스로에게 자신이 없고 숨길 것이 많으냐”면서 “도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에 흔들리지 않는 필승 후보 선출을 위해, 지금이라도 자기검증기술서 공개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남유진 예비후보는 자신이 제안했던 무한검증토론회 개최도 거듭 주장했다. “경선이 시작되면 시간이 부족하다.”며 “어물쩡 뭉개고 넘어가려는 생각을 버리고 지금 즉시 토론회에 응하라”면서 “누가 진검 승부를 두려워하는 쫄장부인지, 누가 검증을 두려워하지 않는 준비된 필승 후보인지, 진실은 결국 드러날 것이니 더 이상 도망가지 말라”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