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노인복지의 핵심’ 경로당 활성화 사업 주력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8/02/21 [16:28]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가 올해 지역 어르신들의 사랑방인 경로당을 더욱 행복하고 활기찬 복지공간으로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노인들의 여가활동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소통과 화합의 공간인 마을 경로당을 집중 지원함으로써 건강 100세 시대를 맞아 행복한 인생2막이 되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조성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 경로당 노인장수강좌 모습     © 경주시 제공

 

시는 노인복지의 핵심을 경로당 복지기능 강화에 두고 올해 50억원의 사업비로 관내 609개소의 경로당 운영지원과 환경개선에서부터 건강관리, 운동 및 교육 프로그램, 안전관리사업 등 편안하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는 여가선용의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중점 지원한다.

 

특히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의 안전 보호와 범죄 예방을 통한 불안감 해소를 위한 방범용 CCTV를 확대 설치하고 경로당 내 각종 안전사고와 화재로 인한 신체 및 재산상 피해에 대한 보상을 위해 전 경로당에 대해 손해배상책임공제보험에 가입하는 한편 전기 안전점검 및 노후시설 보수로 안전한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시는 최근 한수원과 함께 어르신 기초 건강관리를 위해 전체 경로당과 노인복지시설에 혈압측정기 설치를 마무리했으며 대한노인회경주시지회와 함께 지난 2014년부터 경로당 건강보조기구 보급사업으로 추진한 허리벨트마사지기 설치를 올해 안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9일 마무리된 신년 읍면동 소통마당에서도 최양식 경주시장은 현장방문으로 경로당을 집중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새해 인사와 안부를 묻고, 어르신이 생활하시는데 불편함은 없는지 사랑방 역할을 하는 경로당에 필요한 것은 없는지 세심히 살폈다.

 

경로당 현장방문을 통해 건의된 경로당 편의시설 보강과 환경개선, 냉장고, TV 등 물품지원에 대해 발 빠른 조치를 취하며 적극 행정을 펼치고 있으며 주민숙원사업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을 통해 예산 등 관련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신속히 처리해 나갈 계획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경주시 노인 인구가 현재 19.8%로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생활복지공간으로서 경로당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지역 발전을 이끌어 오신 어르신들이 활력 넘치는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한 단계 높은 복지시책을 지속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어르신들이 노년기에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활동을 지원한다.

 

올해 68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총 2천471명의 노인들의 사회활동을 지원할 예정으로 경주시니어클럽 등 6개 수행기관과 공동으로 다음달 2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개시한다.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을 통해 노인의 사회관계 회복과 긍정적 심리 변화, 의료비 절감, 월 평균 가구소득 증가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복지,경로당,노인,경주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