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북도의회, 제299회 임시회 개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3/22 [18:4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직무대리 부의장 고우현)는 22일 15일간 일정으로 제299회 임시회를 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기에서는 이틀간의 도정질문과 함께 2017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검사위원 선임, 각종 조례안 등 26건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올해 첫 도정질문에서는 6명의 의원이 도정과 교육행정 전반에 걸쳐 현안사항과 문제점을 지적하고, 일선현장의 생생한 목소리 전달은 물론 지역발전과 도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22일 첫째 날에는 이영식(안동), 이진락(경주), 황재철(영덕) 의원이, 23일 둘째 날에는 박정현(고령), 최병준(경주), 김창규(칠곡) 의원이 각각 질문을 하고, 도정질문사항은 TBC와 도내 4개 케이블 방송에서 생중계 된다.

 

이번 회기에 제출된 조례안은 ‘경상북도 항공산업 등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포함해 총 20건으로 이중 12건이 의원발의 조례안으로 60%를 차지하고 있는 등 도민의 생활 속 불편사항을 개선 하고자 하는 의원 본연의 의정활동을 활발히 펼쳐 일하는 도의회 상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이번에 선임된 결산검사위원은 김봉교, 조현일, 최태림 도의원을 비롯해 공인회계사 2명, 세무사 2명, 회계‧재무 분야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경상북도 및 도교육청 전직 공무원 2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위촉된 결산검사위원은 2018. 4. 19 ~ 5. 8까지 20일간 경상북도 및 도교육청 소관 2017회계연도 세입‧세출 예산집행 및 재정운영의 효율성과 합리성, 사업집행의 적정성, 재정운영의 적법성, 예산낭비 사항 등을 중점적으로 검사할 계획이다.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 직무대리는 개회사에서 “우리는 지금 남북정상회담, 북미회담, 6.13지방선거 등 급변하는 국내외 환경변화에 직면해 있고, 이럴 때일수록 의회와 전 공직자가 중심을 잡고 도정이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추진되도록 맡은 바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밝히고,

 

“특히, 이번 도정질문을 통해서 도민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가 도정에 제대로 반영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높은 실업률,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 지진과 물 부족 사태 등의 당면 현안 해결에도 지혜와 관심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