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당 경산 공천 "바람 잘날 없다"

이덕영 위원장, 오세혁, 윤기현, 박미옥 중앙당 윤리위원회 제소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4/22 [10:21]

한국당 경산 공천 "바람 잘날 없다"

이덕영 위원장, 오세혁, 윤기현, 박미옥 중앙당 윤리위원회 제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4/22 [10:21]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경산시 당협위원장인 이덕영 위원장이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에 출마하는 오세혁, 윤기현, 박미옥 세 사람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지역정가를 긴장시키고 있다.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이 위원장의 제안을 받아들여 최근 심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결정은 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고천관리위원회(위원장 강석호)도 징계 결정이 날 때까지 경산 지역에 대한 공천심사를 중단키로 했다.

 

이덕영 위원장이 이들을 제소한 배경에는 지난 해 홍 대표의 대구 반월당 집회시 ‘최경환 의원의 당원권 정지 및 출당 조치’에 대한 규탄을 했다는 이유, 즉 당시 상황을 해당행위로 규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퍼지면서 지역 정가가 시끄럽다. 정가는 해당행위에 손을 들어 주는 당원이 있는가 하면, 과도한 처사라는 주장도 상당수다. 실제, 본지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집회에 참석했던 최경환 의원 측 인사들은 제소된 3명 외에도 상당수였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초기에는 이덕영 위원장쪽으로 움직였고, 그 가운데 또 상당수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해 공천을 받거나 공천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이들에게는 행당행위 등 윤리적 기준을 적용하지 않았다.

 

3명이 공천은 물론, 해당행위로 당원권 정지라는 위기에 몰린 이유는 다분히 이 위원장의 개인적 감정에 의한 처분이 아니겠느냐는 설이 지역 정가에 파다하게 퍼지고 있다. 심지어 이 위원장에 줄을 섰던 공천자 중 일부도 이 같은 생각에 동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예전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최순실 사태 등을 통해 보수 궤멸이라는 불상사에 최 의원이 중심에 있는 만큼 그 측근들 몇 명은 공동 책임의식을 느끼고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 의원의 상황을 지역 광역 및 기초의원들에게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가혹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위원장이 그런 책임을 묻고자 한다면 최 의원으로부터 공천을 받았다고 지목되어 왔던 2016년 총선 당시 현역 국회의원과 최영조 경산시장을 비롯,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과거 최의원측 출마자들에게도 똑같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

 

경산 시장에 출마한 모 후보는 “이덕영 위원장은 이번 공천에서 아무것도 할하지도 못할 거면서 논란만 부추겨 놓았다”며 “형평성과 공정성에서 심각한 균열이 생겼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논란이 이어지면서 정가는 이 문제를 가벼이 보고 있지 않다. 가뜩이나 ‘화합이냐, 갈등이냐’로 쪼개진 경산 지역에 양분된 세력이 서로의 주장만을 내세우는 것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 특히 이 지역정가는 이번 공천 과정을 보면서 이덕영 위원장의 리더쉽에 의문을 나타내며 2년 뒤 총선을 염려하는 눈치다.

 

경산 지역 정가와는 달리 당 내부에서도 이번 윤리위 제소 및 중앙당 차원의 검증이 절차상 맞는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다. 통상 중앙당 윤리위에 지방에서 제소는 할 수 있어도 웨만한 사안의 경우, 지방 윤리위에 가시 내려와야 하는데 이번 건은 그런 절차를 생락하고 있다. 중앋당의 과도한 지방 시도당 견제이자 간섭이라는 지적은 그래서 나온다. 때문에 이 문제로 그렇잖아도 논란의 중심에 있는 김석기 도당위원장이 또다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도당위원장을 하기 위한 처절한 경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까지 도당위원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한 적이 없다는 비판에 직면한 것.

 

경북도당의 한 당직자는 "경산 윤리위 건에 대해 김석기 위원장은 중앙당에 강력하게 건의해 도당 윤리위에서 이 문제를 다룰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도당위원장이 자기 할일을 하지 않다보니 지방시도당의 역할과 기능이 점점 약화되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럴 거면 도당도 필요없다. 중앙당 거수기 노릇이나 할 것 같으면 지방의 당원은 다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이번 지방선거에 대응하는 김석기 도당위원장의 행보는 너무 아마츄어적이고, 말 그대로 허수아비"라고 직격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