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남대병원 교수,‘생애 첫 연구 사업’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4/25 [15:3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남대병원(병원장 윤성수)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한 2018년도 상반기‘생애 첫 연구사업’에 정형외과 박철현 교수와 재활의학과 곽소영 교수가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 왼쪽부터_박철현교수_곽소영교수     © 영남대 제공

 

‘생애 첫 연구사업’은 지난해 신진 연구자(만 39세 이하 전임교원)에게 연구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시작한 사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연구자를 선정하여 최대 3년, 연간 3,000만 원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박철현 교수는‘3D 프린팅을 이용한 종골 골절에 대한 한국인 맞춤형 족근동 접근법용 금속판 개발’을 주제로 연구를 수행한다. 본 연구는 국내에서 시도하지 않은 연구사업인 만큼 더욱 기대가 크며 한국인의 종골 형태를 분석하여 3D 프린팅을 통해 환자 맞춤형 족근동 접근법용 금속판이 만들어진다는 것은 국내 최초란 타이틀과 함께 의료계의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곽소영 교수는‘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게서의 삼킴 장애와 뇌 백질 신경섬유로의 변화 : 확산텐서 영상 연구’를 주제로 연구를 수행한다. 본 연구에서 삼킴 재활 치료 및 전기 자극 치료 효과 유무와 추적검사를 시행해 삼킴 재활 치료 이후 뇌 가소성의 유무를 밝힘으로써 효율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았던 만성폐쇄성폐질환에서 발병하는 삼킴 장애의 임상 경과를 밝히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적절한 재활 치료 계획 수립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성수 병원장은 "올해 상반기에 선정된 박철현 교수와 곽소영 교수의 연구능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 신진 교수들이 연구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우수한 연구 결과가 지역 의료 발전에 큰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