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중기,"바른미래당 보도자료 범죄행위 실증법 위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6/04 [13:56]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선대위는 지난 3일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측의 대경 지역 언론사를 상대로 오중기 후보 관련 ‘정치자금법 등 허위사실’이 포함된 보도자료 배포와 관련해 4일 “이 문건은 당선권에 있는 여당 후보낙선을 목적으로 한 중요한 범죄행위이자 명백한 실증법을 위반이다”고 밝혔다.

 

또, 오중기 후보 선대위 측은 “이 문건을 작성한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관계자 및 도당위원장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고 밝혔다.

 

특히, 오 후보 선대위 측은 “현재 한반도 평화와 북미정상회담 성공적 개최를 위해 불철주야로 노력을 하시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바른미래당 측이 언급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고, 더욱이, 경북의 새로운 변화를 갈망하는 도민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준 행위다”고 했다.

 

또한, 오 후보 선대위는 “바른미래당 측의 지난 3일 사과는 다분한 의도적이고 고의성이 있기에 절대 사과를 받아 드릴 수 없다”고 강하게 밝혔다.

 

또, “바른미래당 측이 어떤 의도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했는지, 권오을 후보도 관련되어 있는 지 고소장을 통해 밝일 것이며, 이는 공명선거를 훼손하는 중요한 범죄행위이다”고 했다.

 

한편,바른미래당 측은 지난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중기 후보가 ‘정치자금법’위반 등 전과 2범, 5년간(10?)납세실적 0원,부패와 탐욕으로 얼룩진 사람 등이란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전과 관련, 오 후보 선대위측은 “대학시절 집시법위반으로 처벌받았지만,민주화운동 과정에서 발생, 특별복권이 되었고, 납세 실적은 정치인이다 보니 소득이 없었기 때문에 당연한 것일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중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