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 “사람 중심 따뜻하고 신뢰받는 행정” 다짐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8/07/02 [13:46]

【브레이크뉴스 】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2일 오전 10시 30분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취임식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민선7기 주낙영 경주시장이 2일 취임식에서 “사람을 중심에 두는 따뜻한 행정, 깨끗하고 신뢰받는 행정으로 긍정과 행복의 씨앗을 심고, 변화와 혁신 그리고 담대한 도전으로 경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식 모습     © 경주시 제공

 

이날 취임식은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시민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과 민선 7기의 새로운 출발을 기념하고 축하했다.

 

민선 7기의 역동적인 새 출발을 알리고 시민화합을 기원하는 신라고취대의 대북 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취임선서, 취임사, 김석기 국회의원의 영상 축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축하메시지 낭독에 이어 신임 시장에게 바라는 시민의 소망이 담긴 ‘시민의 소리’ 영상메시지, 축가와 시민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식 모습     © 경주시 제공

 

취임사에서 주 시장은 먼저 “지난 선거기간 시민들이 얼마나 경주를 아끼고 사랑하는지 진정으로 원하고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시민들의 뜨거운 기대와 열망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삼국통일의 성업과 천년 호국의 성지이자 찬란한 민족문화를 꽃피운 세계유산도시 경주는 아주 특별하고 자랑스런 도시”라며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잠재력을 잘 살려나갈 때 경주의 미래가 활짝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라(新羅)의 어원은 덕업을 쌓아 나날이 새롭게 하고 이를 사방에 널리 퍼지게 하라는 의미인 ‘덕업일신(德業日新), 망라사방(網羅四方)’에서 나왔다”며 “현대적 의미로 보자면 바로 ‘혁신과 개방’으로 경주의 미래는 서로 화합하고 포용하면서 진취적인 기상으로 미래를 개척하는 신라정신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제 경주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담대한 항해를 시작한다”며 “밀려오는 풍랑과 파고가 만만치 않을 것이지만 시민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희망의 돛을 올리고 세계 속의 위대한 경주를 26만 시민과 함께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주 시장은 취임식에 앞서 실국본부장 등 간부공무원과 충혼탑을 참배하고 황성공원에 민선7기 출범을 기념하는 소나무를 식수했으며 중앙시장에서 상인들과 오찬 간담회에 이어 민생탐방으로 자동차 관련 기업인 용강공단 소재 에코플라스틱을 방문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한편 주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민선7기 핵심 시정방향으로 △30만 경제문화도시 △한국의 로마 ‘경주’ △쾌적하고 아름다운 도시, 걷기 좋은 도시 △명품 교육과 행복하고 안전한 삶 △젊은이가 돌아오는 부자 농어촌 △소통, 공감, 화합의 열린 시정 등 6개 분야를 제시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식, 민선7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