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
교육
DGIST, 과학철학 분야 세계적 석학 장하석 교수를 만나다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12 [17: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DGIST(총장 손상혁)는 오는 13일(금) 오후 4시 30분 컨벤션홀에서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장하석 석좌교수를 초청해 ‘제26회 Distinguished Lecture Series’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 제26회 Distinguished Lecture Series 포스터     ©DGIST 제공

 

이날 열리는 강연에서 장하석 교수는 ‘과학을 보는 폭넓은 역사적, 철학적 시각(Why tomorrow’s leaders need historical and philosophical perspectives on science)’을 주제로 DGIST 학부생 및 대학원생, 교직원, 지역 과학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강연한다.

 

장 교수는 현재 당연하게 여겨지는 과학지식에 대해 과학철학 관점에서 질문함으로써 이론 중심의 과학 교육을 받은 학생 및 연구자들에게 과학과 철학, 과학과 역사를 접목한 융복합 사고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21세기 리더가 함양해야할 과학을 바라보는 철학적, 사학적 사고의 필요성과 과학지식의 정당성과 유용성에 대한 비판적 의식 등 과학도가 가져야할 자세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예정이다.

 

‘21세기 토마스 쿤’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장하석 교수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과학사 및 과학철학과 교수 가운데 가장 권위 있는 석좌교수에 해당하는 한스 라우징 프로페서(Hans Rausing Professor)로 초빙돼 2010년부터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과학사, 과학철학에 대해 강의하고 있는 세계적 석학이다.

 

그는 영국과학사회학회에서 뛰어난 저술가에게 수여하는 ‘이반 슬레이드상’을 2005년 수상했으며, 온도계의 발명 과정에 대한 저서인「온도계에 담긴 철학」으로 과학철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라카토슈상’을 2006년 받았다.

 

DGIST 손상혁 총장은 “장하석 교수의 강연을 통해 이공계 학생 및 연구자들이 새로운 시각에서 과학에 접근하고 융복합 연구를 활성화시키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DGIST는 학생 및 연구자들의 노벨상 수상자를 비롯한 세계적 석학들의 연구 업적과 생생한 경험담을 접할 수 있는 Distinguished Lecture Series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