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바른미래당, 국민의당으로 유턴했나?

조직 슬림화 구조조정 대구도 정비 단계 바른당 인사 의향 전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7/20 [05:23]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바른 미래당이 사무처 조직 슬림화를 선언하면서 대구 사무실도 구조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바른 미래당 대구시당은 국민의당과 통합하기 이전의 바른정당 대구시당 사무실을 사용해왔다. 사무처 직원은 사무처장을 비롯해 4명이 근무했다.

 

중앙당을 비롯한 전국 조직 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대구시당은 2명 또는 많아야 3명으로 인원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사무처장 등 일행은 인수인계를 위한 정리 및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슬림화인 만큼 인원 축소가 선행되겠지만, 단순 축소인지 대거 교체를 통한 새로운 정비가 될지에 대해선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두 가지 정도 예상 된다”며 “모두 정리된 뒤 중앙당에서 새로운 사람들로 채우는 방식과 현재에서 최소한의 인원만 추려 내는 방식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바른 정당 출신 인사들 가운데 사무처에 뜻을 두고 있는 사람들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앞으로의 사무처나 지역 사무실 운영 등은 국민의 당 출신 인사들 쪽으로 기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 관계자는 “전국적으로는 바른정당쪽과 국민의 당 쪽이 평균을 이룰 것”이라면도 “대구는 바른 정당 출신의 인사들이 특별한 의중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 이대로라면 국민의 당 쪽 인사들로 사무처가 구성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른미래당의 조직 슬림화는 당세나 국회의원 수 등을 비교해 볼 때, 사무처 규모가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과 비슷한 규모인데다 그에 따른 지출 비용이 부담된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구,바른미래당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