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사람들
사 람
주낙영 경주시장, ‘한국의 로마’향한 국비확보 본격 시동
김가이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24 [17: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민선7기 핵심 시정방향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과 함께 ‘한국의 로마’ 경주 청사진을 갖고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주 시장은 지난 23일 김석기 국회의원과 함께 문화재청장을 직접만나 내년도 주요 국비신청사업과 문화재청 소관 지역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국비확보 본격 시동(왼쪽 2번째 부터 김종진 문화재청장, 김석기 국회의원, 주낙영 경주시장)     © 경주시 제공

 

이 날 주 시장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294억원) ▲동궁과 월지 정비(100억원) ▲문무대왕릉 정비(30억원) ▲경주양동마을 저잣거리 조성(70억원) ▲황룡사 9층 목탑 디지털 재현(21억원) 등을 위한 국비지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황룡사 9층 목탑 복원을 위한 학술연구와 고증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관계로 우선 지역 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안으로 사라져 버린 위대한 문화유산을 디지털로 재현해 세계적인 관광 컨텐츠로 되살릴 필요가 있다고 강하게 건의했다.

 

또한 지난 1998년 추진한 손곡동과 천북 물천리 일대 경마장 예정부지(454필지, 86만1천316㎡)와 관련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문화재 출토로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현재까지 방치되어 있는 현실과 지역주민의 고충을 가감 없이 전달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마장 예정부지의 활용방안에 대해서 문화재청이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일제 치하 데라우치 조선총독이 불법으로 반출한 청와대 석조여래좌상(일명 미남불상)을 비롯한 여러 기관에서 보관 관리해 오고 있는 경주시 문화재에 대해서 제자리로 돌려달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시민과 약속한 공약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하는 만큼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중앙부처 수시 방문과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반드시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2천년이 넘는 역사의 흔적이 켜켜이 쌓인 역사문화도시의 정체성을 분명이 하면서 미래지향적인 도시로 나가고자 한다”며 “문화재 보존과 주민의 삶이 어우러지고 주민의 일방적 희생이 아닌 조화를 이루는 방향으로 현실 정책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 시장은 오는 25일에는 국가 재정을 총괄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경제 활성화 위한 소관 국비사업 전액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으로 향후 막바지 예산심의가 있는 8월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수시로 기재부를 방문해 시정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적극적인 국비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8월말까지 기획재정부에서 심의·확정해 국무회의를 거쳐 9월 3일 국회에 제출되며 10~11월 국회 상임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최종심사를 거쳐 12월 2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경주시청, 영천시청, 한수원 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 국비확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