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
문화/생활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 '라 트라비아타'로 대미장식
박성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1 [11: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지난달 14일, 한국 오페라 70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개막한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인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로 대미를 장식한다고 11일 밝혔다.

 

▲ 2014년 <라 트라비아타> 공연사진     ©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한국 오페라의 시작,<라 트라비아타>로 축제를 마무리하다

 

1948년 명동 시공관(현재 서울시의회 건물)에서 한국 최초로 공연된 <라 트라비아타(당시 공연명 <춘희>)>는 대한민국 오페라 역사에 있어 깊은 의미를 가진 작품이며, 당시 10회라는 다소 많은 공연 횟수에도 불구하고 모두 매진을 기록할 만큼 큰 화제와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향락과 유흥에 젖어 살던 사교계의 꽃 비올레타에게 갑작스럽게 찾아 온 진정한 사랑과 연인을 위한 자기희생을 담고 있는 비극 <라 트라비아타>는 ‘축배의 노래’, ‘언제나 자유롭게’ 등 유명 아리아들이 수록되어 있어 오페라 초보자들도 쉽게 관람할 수 있는 작품이며, 지금까지도 한국에서 가장 많이 공연되고 있는 오페라 중 하나다.

 

한•중•일 아시아 오페라의 현재를 만나다!

 

이번 공연은 특별히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의 오페라를 이끄는 3개국의 합작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중국을 대표하는 천재 지휘자 리 신차오(Li Xincao)와 일본출신의 인기 연출가 히로키 이하라(Hiroki Ihara)가 함께 하기 때문.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프랑스 브장송 지휘콩쿠르에서 입상한 지휘자 리 신차오는 23세라는 이른 나이에 중국 국립오페라• 발레단의 상임지휘자로 임명된 바 있으며, 오스트리아 빈 슈타츠 오퍼에서 부지휘자로 활동했다. 2009년에서 2015년까지 부산시립교향악단 수석지휘자를 역임해 한국과의 인연도 깊다. 매 공연을 암보(악보를 보지 않고 연주하는 것)로 지휘하는 그는 오페라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바탕으로 연주자들의 능력을 극대화하며 매 연주마다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기획공연 <투란도트>, <나비부인> 등에서 특유의 섬세하고도 극적인 연출을 선보인 히로키 이하라의 이번 작품 해석도 역시기대를 모은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이번 한•중•일 합작 오페라를 통해 오페라 관광도시 대구의 입지를 확고히 하며, 추후 아시아 오페라 관객들을 불러 모으는 마중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각 역할에 필요한 아티스트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라 트라비아타>가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 프로덕션으로 자리 매김, 향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투어 오페라로서 손색없을 만큼 준비 할 것이다”며 자신했다. 그리고 그는 “이번 <라 트라비아타> 프로덕션에 관심을 보이는 아시아극장들이 많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아시아 대표 오페라극장이라는 목표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대표 명품 보이스들이 한 자리에

 

<라 트라비아타>는 대중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오페라인 만큼 성악가들의 실력에 대한 기대가 높아 캐스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화려하지만 텅 빈 삶 속에서 진정한 사랑을 만나고, 사랑을 위해 자기를 희생하기까지의 복잡한 감정 변화를 노래로 표현해야 해 매우 연주하기 까다로운 ‘비올레타’ 역은 국내•외 유명 극장의 오페라와 방송 등 폭넓은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경과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리골레토>의 질다 역으로 성악가상을 수상한 소프라노 이윤정이 맡았다.

 

그리고 이탈리아에서 유명 콩쿠르를 섭렵한 테너 김동녘과 대구오페라하우스 데뷔무대를 가져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테너 이상준이 비올레타의 연인 ‘알프레도’역을. ‘제르몽’역은 뮌헨 ARD콩쿠르에서 최초로 1위를 차지한 바리톤김동섭과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성악가상을 수상한 바리톤 김만수가 맡아 보다 완벽한 연주를 기대하게 한다.

 

메인오페라 3편 전석 매진…‘초대박’을 기록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이번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라 트라비아타>는 공연을 한 달 이상 앞둔 시점에서 이미 전석 매진된 상태다. 대중성과 흥행성이 보장되는 작품이기도 하지만, 앞서 이번 축제의 개막작인 베르디의 <돈 카를로>, 창작오페라 <윤심덕,사의 찬미>가 매진을 기록한 데 이어 세 번째로 기록한 매진이라는 점에서 매우놀라운 성과다.

 

“이번 축제의 가장 큰 성과라면 총 4편의 메인오페라 작품 중 3편을 전석매진 시켰다는 사실이다. 역대 축제 최고의 성과이자 실적이라고 할 수 있으며, 대한민국 오페라 역사상 기록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배선주 대표는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이제는 확실하게 뿌리내렸다는 방증이라고 덧붙였다.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이제 마지막 무대인 ‘폐막콘서트&오페라대상 시상식’(10.21 17:00)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날 이현주 아나운서(KBS 열린음악회진행)의 사회로 소프라노 임세경, 바리톤 고성현, 우주호, 강형규, 김동섭, 한명원,그리고 테너 김동녘, 노성훈, 박신해 등 쟁쟁한 성악가들이 폐막의 화려한 무대를장식할 예정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