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교토 문화·관광·교육 분야 교류 확대 키로

김석기 의원, 19일 문화·관광·교육 교류 확대 합의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8/12/19 [16:04]

경주-교토 문화·관광·교육 분야 교류 확대 키로

김석기 의원, 19일 문화·관광·교육 교류 확대 합의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8/12/19 [16:04]

▲ 김석기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이 한·일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의 파트너 도시인 경주시와 일본 교토시가 지난 17일 교토시청사에서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 사전협의를 비롯한 양 지자체 간 교류확대방안을 논의하고 문화·관광·교육 교류 확대를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교토시는 연간 국내·외 관광객 5천50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일본의 천년고도이자 대표적인 역사문화관광도시이다.

 

김석기 의원의 중개로 성사된 양 지자체 간의 교류확대방안 협의에는 김 의원과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이 경주 측 인사로 참석했으며, 교토 측에서는 카도가와 다이사쿠(門川 大作) 교토시장과 데라다 가즈히로(寺田 一博) 교토시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번 교류확대 합의에 따라 양 지자체는 뱃길연결 MOU체결 및 시범운항, 관광 상품 개발, 민간교류 활성화 등 후속조치 방안을 향후 구체화 시켜 나갈 예정으로 경주-교토 간 한·일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한 김석기 의원 일행은 교토·마이즈루항을 관리하는 교토부(府)의 니시와키 다카토시(西脇 隆俊) 지사 및 일본 정치계 인사들을 만나 뱃길연결 사업에 대한 논의 및 일본 정치계의 협조를 요청했으며, 오사카 인근에 위치한 사카이시(市)의 타케야마 오사미(竹山 修身)시장과도 관광교류에 관한논의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 김석기 의원은 “최근 한·일관계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지만 경주와 교토, 양 지자체 간에는 교류 확대 및 뱃길연결 사업에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 있을 뱃길연결 MOU체결과 시범운항도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주시, 교토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