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 역할 못하는 시의원 없느니만 못해"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1/08 [15:37]

▲ 오주호 기자    

최근 들어 포항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본연의 의무는 뒤로한 체 개인적인 정치 활동에 몰두하는가 하면 의전이 소홀하다는 이유로 집행부 공무원들에게 갑질을 일삼는 행태가 끊이질 않고 있어 경북 최대 도시 포항시의 위상을 실추시키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이같은 시민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정작 본인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듯해 개탄스럽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포항시의회 A 의원이 본인의 지역구에서 개최된 행사의 의전에서 배제됐다며, 현장에서 행사관계자들을 호통을 치는 등의 볼썽사나운 일이 발생했다.

 

A 의원은 지난 2019년 호미곶해맞이축전에 퍼포먼스를 진행하던 당시 자신을 소개하지 않고 무대에 올려주지 않았다며 해돋이 행사 도중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있는 앞에서 포항시 담당 공무원들에게 입에 담지 못할 육두문자까지 써가며 고성을 지르는 등 행패를 부렸다.

 

이 상황을 앞에서 직접 본 시민 B 씨는 “포항시의원이 큰 벼슬이라도 되는 것처럼 수많은 사람이 보는 앞에서 욕을 하는 것을 보니 얼굴에 침을 뱉고 싶었다”며 “인성이 안 된 사람을 시의원으로 공천을 준 더불어민주당이나 뽑아준 지역 주민들이 각성하고 반성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 (사진)은 지난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 당시 새해를 알리는 퍼포먼서 모습     ©오주호 기자

 

대전에서 호미곶을 찾은 관광객 C 씨는 “행사 도중 깡패가 와 소란을 피우는 줄 알았다며, 67년을 살면서 이런 몰상식한 시의원은 처음 본다.”며 “두 번 다시는 포항을 찾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해돋이로 가장 유명한 곳인 이곳 포항시의 의원의 수준을 알 것 같다”고 빗대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해당 의원은 “아무리 도 단위행사라 해도 지역구 시의원을 배제하는 것은 공무원들이 예의도 없고 기본도 없는 것”이라며 “이같은 일이 발생한 것에는 공무원의 근무 기강이 해이해져 발생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실소를 자아내게 했다.

 

A 의원은 갑질은 얼마 전에도 있었다. 지난해 11월 포항시 행정 사무감사장에서 시 공무원에게 시정 질문을 하면서 ‘어~이 과장’ 이라 부르면서 마치 아랫사람 대하듯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이미 공무원들 사이에선 이 의원의 이같은 모습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 것으로 여기고 있다.

 

또 다른 한편에서는 제사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눈독을 들이고 있는 의원이 도마 위에 올랐다. 후반기 의장 자리를 탐내는 한 의원의 언행이 그것이다. 민선 제7기가 출법한지 겨우 6개월이 밖에 지나는 시점에서 벌써부터 후반기 의장 자리에 눈독을 들이며 의원들을 상대로 물밑 작업을 하고 있는 의원이 있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자유한국당 소속 포항시 남구 D 의원이다. 이에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보다는 개인의 정치적 입지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D 의원은 최근 일부 시의원들과 만나 내가 의장이 되면 부의장에는 모 의원이 될 것 이라는 등의 말을 공공연하게 하고 다닌다는 소문도 있다. 이같은 말들은 현직 시의원 입에서 나와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이에 시의회 모 의원은 “이제 막 출발선에 있는 상태에서 시민들과 함께해 풀어가야 할 일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상황에서 벌써부터 개인적인 욕심 채우기에 혈안이 돼 있는 모습을 보니 같은 의원으로서 할 말을 잊게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포항시의원이 임무를 방기한 일은 또 있다. 지난해 포항시 감사가 한창인 11월 19일 자치 행정위원회 민주당 소속 초선인 E 의원은 포항시 홍보실 행정사무 감사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이날 오후 2시 50분께 감사장을 슬그머니 빠져나와 지역구 행사장을 찾아 동료의원들과 뜻있는 시민들의 눈총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임무를 망각한 시의원들은 반드시 다음 선거에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할 것을 알아야 한다. 민의의 대변자로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시의원들은 없느니만 못하기 때문이다.

 

이와 유사한 시의원들의 갑질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행사장 자리배분, 축사 순서, 주차장 우대, 의정 활동 기간에 공무원들을 상대로 이해할 수 없는 질문과 호통 등 갑질 행위는 셀 수 없이 다양하다.

 

이런 갑질 행위를 사전에 근절하기 위해 행사를 주관하는 지자체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지만, 예산 결정권을 가진 이들의 압력으로 개선은 싶지 않다.

 

시민의 대표라는 점 때문에 공직자는 시의원들에게 영원한 ‘을’로 표현된다. 이번 사태는 누가 뭐라 해도 시의원의 갑질로 보이기 충분하다. 시의원은 지역 주민들이 권력을 준 게 아니라 권한을 준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