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교육
금오공대,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 키로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11 [11: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는 지난 10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19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했다고 11일 밝혔다.

 

▲ 금오공대 전경     ©금오공대 제공

 

금오공대는 교육비 경감 정책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11년째 등록금 동결 및 인하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 금오공대 학부의 계열별 등록금은 한 학기 기준, △공학계열 189만6,200원 △이학계열 176만8,200원 △인문사회계열 170만200원이다.

 

정인희 금오공대 등록금심의위원회 위원장은 “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구성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등록금 인상이 불가피하나, 국가 정책에 따라 교육비 부담을 줄이고 국립대학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동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용현(총학생회장·전자공학부 4년) 등록금심의위원회 학생대표는 “어려운 재정 상황에도 불구하고 등록금 동결을 결정해 준 학교측에 감사드린다”며, “학생들도 고통 분담의 책임감을 갖고 대학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오공대는 2017학년도(2018년 정보공시 발표자료) 재학생 1인당 연평균 장학금이 263만 원으로, 등록금(연평균 376만 원) 대비 70%에 이른다. 특히 2018학년도 공학계열의 연간 등록금은 24개 일반 국립대학 가운데 최저 수준으로, 국가 교육 정책인 반값 등록금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