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도군, 찾아가는 스마트폰 교육 실시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9/01/24 [17:56]

【브레이크뉴스 청도】김상호 기자=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23일 청도읍 신도리 정보화마을센터에서 2019년 첫 번째 ‘찾아가는 스마트폰 교육’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스마트폰 교육은 고령화시대가 본격화되고 세대 간 정보격차가 심화됨에 따라 청도군이 지난해부터 군 특수시책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노인 인구가 많은 청도군의 특성상 교육을 받기 위해 모이기 힘든 점에 착안해 마을회관 등 주민들의 접근이 상대적으로 용이한 곳을 교육장소로 선정, 정보화 강사가 직접 방문교육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 스마트폰 교육 모습     © 청도군 제공

 

해당 교육은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기초활용법(전화, 문자, 카메라 등) 등 실생활에 많이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위주의 내용으로 이뤄지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법 이외에도 군정 홍보를 병행하며 주민의 행정에 대한 친밀도를 높이기 위한 시간도 마련해 운영했다.

 

교육에 참여한 주민은 “오는 전화나 받고 걸 줄만 알았지 문자 보내기나 사진 찍기는 사용할 생각도 못했는데 이번 교육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고 가족들과도 소통할 수 있어 행복하고 새로운 세상을 사는 기분이 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승율 군수는 “앞으로도 주민의 생활과 밀접하고 친숙한 행정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3일간 실시하는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관내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단위로 연중 스마트폰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교육을 원하는 마을에서는 군청 총무과 전산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