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더민주, 선출직공직자 윤리규범 실천 결의문 채택

예천의회 사태 반면교사 청령한 정치문화 조성 풀뿌리 민주주의 선도 결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1/29 [18:4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허대만)은 29일 새해를 맞아 제5차 운영위원회와 제4차 상무위원회를 개최하고 당 소속 선출직공직자 및 당직자 윤리규범 실천 결의문을 채택했다.

 

2019년 경북도당 정책기조와 사업계획, 각 지역위원회 사업 및 현안 등을 토의한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예천군의원 해외연수 중 발생된 가이드 폭행사건과 관련해 기초의회 무용론으로 까지 번지고 있는데 대해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데 따른 것.

 

▲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29일 예천군의회 사태를 반면교사 삼고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선출직공직자 윤리규범 실천 결의문을 채택했다.     ©민주당 경북도당 제공

 

결의문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의원과 지역위원장, 상설위원장 등 주요당직자를 시작으로 총 100여명이 서명할 예정이다. 결의문에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주도해 온 더불어민주당은 임시정부의 법통과 4.19혁명, 부마항쟁, 5.18광주민주항쟁, 6.10항쟁, 그리고 촛불시민혁명의 민주이념을 계승하고 고도의 도덕적 기준을 준수하여 국익과 당의 가치 실현을 위해 봉사한다’는 내용과 ‘이러한 요구에 부응하여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 그리고 당원 모두는 사익보다 공익에 우선하며, 투철한 사명의식과 도덕성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청렴하게 직무를 수행하자’는  윤리규범 실천 결의가 담겼다.

 

또, 청렴한 정치풍토 조성에 앞장서고 사회적 약자를 비하하거나 갑질, 허위사실 유포, 폭행, 폭언 등 국민정서에 반하는 행동을 절대 하지 않는다는 4개 조항의 실천내용도 포함됐다.

 

허대만 경북도당 위원장은 “문재인정부에서 예산과 권한을 대폭 지방에 이양하는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자치단체와 기초의회가 충분히 지역을 이끌어 갈 준비가 되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그러나 이번 예천군의원 사태로 기초의회 무용론이 대두되어 전체 지방분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모범을 보임으로써 어렵게 이루어 낸 풀뿌리 민주주의를 되살리자”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당은 윤리규범에 반하는 사례가 발생될 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책임을 묻는다는 방침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천군의회,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허대만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