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제역 예방위해 영천가축시장 폐쇄, 축산농가 모임 금지

구제역 경계단계, 소, 돼지 전두수 구제역 긴급 백신접종 실시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2/01 [17:25]

구제역 예방위해 영천가축시장 폐쇄, 축산농가 모임 금지

구제역 경계단계, 소, 돼지 전두수 구제역 긴급 백신접종 실시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9/02/01 [17:25]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경기도 안성에 이어 충북 충주에서도 구제역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1일 영천가축시장을 폐쇄하고 구제역 긴급 백신접종을 실시하는 등 구제역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구제역 방역대책 본부와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긴급백신 19만8천두분을 추가 확보해 전업규모 농가에 공급하고 소규모 농가에는 공수의 10명을 동원해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 영천 구제역 예방 소독 모습     © 영천시 제공

 

또한 영천가축시장 폐쇄, 축산농가 모임금지 및 소독철저 홍보를 위해 매일 전화 및 문자 발송, 공동방제단 5개반을 동원해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직접 소독 실시하는 등 구제역 차단방역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설 연휴기간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구제역 백신접종과 농장 소독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