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소방본부, 다중이용업소 비상구 집중단속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2/07 [11:11]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실효성 있는주제별 집중단속을 실시키로 하고, 올해는 다중이용업소의 비상구 및 피난통로 관리상태를 불시에 집중 단속한다고 7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는 단속반을 편성해 도내 전 지역을 순회하면서 위반사항을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지금까지의 단속은 사전 예고를 하고 실시했지만 앞으로는 예고 없이 단속이 불시에 이루어지며, 적발된 불법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법규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비상구를 막아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비상구를 훼손․변경하거나 장애물을쌓아두면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처벌이 강화된다.

 

이창섭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다중이용업소의 비상구가 폐쇄되어 있거나피난통로에 물건을 쌓아두면 불이 났을 때 대피가 어려워져 많은 사상자가발생할 수 있다”면서 “다중이용업소의 비상구와 피난통로가 언제나 용도에 맞게 활용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은 관련업계 종사자는 누구나지켜야 할 최소한의 상도의로 여겨야 할 것”이라며 올바른 관리를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