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경북도
취업률 95%, 울진 원자력마이스터고 명문고 우뚝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11: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북 울진군에 위치한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는 기업 맞춤형 전문기술 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수목적고등학교로 지역 및 세계 에너지산업의 동량으로 성장할 인재 양성과 더불어 21세기 마이스터고를 대표하는 학교로의 성장을 꾀하고 있다.

 

무엇보다 학생 개개인의 자질 향상과 더불어 에너지 산업수요에 부응하는 인재로 졸업생 전원이 공무원, 공기업과 대기업, 글로벌기업 등에취업하는 지역 명문고로 그 명성을 쌓아오고 있다.

 

학과는 원전산업기계과, 원전전기제어과 2개학과로 전문학교의 특성을살린 운영으로 오는 2월 15일 제4회 졸업생 78명을 배출한다.

 

산업수요맞춤형 교육으로 졸업생 74명 취업 

 

2013년 마이스터고로 전환한 이후 선생님들의 열성적인 지도와 학생들의 노력으로 졸업 제4회째 95% 취업을 하게 되었다.

 

국내 원전관련 기업인 한수원,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등에 18명이 취업된 것을 포함해 공기업에 25명 ▲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코닝정밀소재 등 대기업에 18명 ▲ 정우산기, 금화PCS, 이성씨엔아이 등 우량 중견기업에 23명과 호주 등 해외취업 8명을 포함해 총 31명의 취업이 확정돼 4회 졸업생 95% 취업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원자력 최첨단장비 직접 실습, 현장중심 교육으로 차별화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의 교육방법은 단순 지식의 전달이 아닌 현장성 있는 체험교육을 지향하고 있다. 학교라는 공간을 벗어나 한울원자력본부, 한전KPS, 경희대 등 원자력 관련 산학기관을 방문해 원전관련 최첨단 장비나 설비들을 직접 실습해 보는 기회도 갖는다.

 

현장 감각교육 중 가장 큰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는 프로그램은 멘토-멘티 활동이다. 한수원 한울원자력본부 현장 근무자와 학생 간 결연을맺어 학생들이 직접 자신의 멘토를 통해 원자력 관련 지식과 현장 정보습득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꿈의 발현을 위한 도움을 받고 있기도 하다.

 

학교는 한국수력원자력(주) 등 다양한 기관에 교육 기자재 기부를 받고있으며 전기제어과 실습동 신축시 그동안 한수원 한울본부, 월성본부, 남부발전, 영남화력에서 기부 받은 500여점의 기자재 활용으로 원자력발전설비 체험학습실과 기자재 전시실을 구축해 좀 더 현장성 있는 교육환경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원자력마이스터고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고교 졸업 후 바로 취업하려는 똑똑한 아이들이 왔는데, 요즘 원전이 없어진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학생들이 취업난 걱정을 심하게 한다”며 “원전 취업을 목표로온 애들인 만큼 앞으로 걱정 없이 학업에만 열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