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칠곡군
백선기 칠곡군수, 설 연휴에도 민생현장 챙기기에 나서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10: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이성현 기자= 백선기 칠곡군수는 설 연휴에도 쉼 없는 민생현장 챙기기에 나섰다.

 

▲ 경찰서 방문     © 칠곡군

 

7일 칠곡군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2일 백 군수는 설 연휴에도 현장에서 군민을 위해 묵묵히 봉사하는 경찰서, 소방서, 칠곡2대대 등의 유관기관을 방문 격려하며 민생현장 소통 행보에 나섰다.

 

우선 백 군수는 재난상황실을 찾아 각종 군민불편사항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근무에 종사하고 있는 근무자를 격려했다.

 

백 군수는“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점검과 유관기관 협업체계를 구축해 군민들이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달라”고 주문했다.

 

▲ 소방서 방문     © 칠곡군

 

이어 칠곡경찰서, 칠곡소방서, 칠곡2대대 등 유관기관을 방문해 비상근무에 노고가 많은 관계자들을 위문하고 격려했다.

 

경찰서 상황실을 찾은 백 군수는“군민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연휴에도 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며“비상근무자들이 흘린 한 방울의 땀이 군민 행복의 씨앗이라는 생각으로 근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소방서 상황실에서“전통시장은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매우 큰 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군도 시장상인들의 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사전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 소방서 단체사진     © 칠곡군

 

이어 칠곡2대대를 방문해 국토방위와 국가안보를 위해 명절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는 장병의 마음을 위로하고 각종 재해·재난 피해복구 및 대민지원 등 지역과 군민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준 부대와 장병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백 군수는 설 명절 연휴기간인 3일과 4일에도 자리를 지키며 안전사고 예방과 민생현장 챙기기를 이어갔다.

 

특히 연휴 마지막 날인 6일에는 약목면 동안리에 위치한 구제역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구제역 예방에 나섰다.

 

백 군수는“모든 악성질병은 소독뿐만 아니라 접촉을 차단하는 것이 최선의 방역" 이라며“사람과 차량, 물자의 이동이 급증하는 설 명절 전·후에 축산농가와 축산관계 시설에서는 평소보다 한층 강화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