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치
유사한 사안 다른 잣대ᆢ 당원들 반발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의회 이 모 시의원은 제소 없어 징계 불가"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18: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허대만)의 윤리심판원 회의가 형평성을 잃었다는 지적이다.

 

비슷한 사안임에도 특정인에게는 당원정지 결정의 징계를 내린 반면, 다른 의원에게는 윤리심판회의에 회부조차 하지 않아 공정치 못한 징계라는 당원들의 반발이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달 23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모 경북도의원(비례)에게 1년 당원자격정지 징계를 결정했다. 해당 의원은 지난해 12월 안동의 모 사회복지법인 보조금 운영비리 전수조사 과정에서 경북도청 담당공무원에게 욕설과 협박으로 ‘갑 질’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경북도청 공무원노조까지 반발했던 이 논란에 대해 모 의원은 욕설과 협박이 있었다는 주장을 강하게 부인했지만 경북도당은 지난달 23일 제3차 윤리심판원 회의를 통해 1년의 당원자격정지를 결정했다.

 

이에 경북도당의 일부 당원들은 모 국회의원의 500만원 벌금형과 포항시의회 이모 의원의 행사장 ‘갑질’ 논란등에 대해소는 눈을 감으면서도 경북도당이 유독 이 도의원에게만 엄중한 징계의 잣대를 들이댔다며 반발하고 있다.

 

징계를 당한 모 경북도의원 또한 이번 경북도당 윤리심판원의 징계 결정에 강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은 “포항시의회 이 모 의원의 경우 당원 등으로부터 제소가 있어야 하지만 제소가 되지 않아 심판원 회부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해당 도의원의 경우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외에도 다른 징계사유가 분명해 이같이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리심판원의 징계결정은 도당위원장이나 운영위원, 상무위원들도 당의 윤리심판 규정을 어겨가며 표적 징계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