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구미시
구미시, 정월대보름 행사 대폭 축소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8 [14: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오는 19일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한 ‘2019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가 경기 안성 및 충북 충주의 구제역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해 대폭 축소해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매년 음역 1월 15일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 금오대제 등으로 구성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하여 시민화합을 도모해 왔으나, 구제역 및 AI 확산방지 대책으로 2017년,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시는 축산 농가 단위 차단방역 등 예방활동으로 청정지역을 지켜왔다. 정월대보름 행사가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는 뜻깊은 행사지만 올해는 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고심 끝에 취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태세에 돌입하여 축산농가의 철저한 소독 및 발판소독조 설치 확대 등 차단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