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영천시
영천시, 콩·팥 보급종 내달14일 까지 신청 받아
김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11 [17: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2018년산 콩·팥 보급종을 오는 3월 14일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콩 종자는 장류 및 두부용으로 ‘대원콩’과 ‘대찬콩’을, 팥은 ‘아라리’ 품종을 보급한다.

 

‘대원콩’은 내도복성, 내탈립성이 강하고, ‘대찬콩’은 신품종으로 콩알의 모양이 둥글고 고르며 색택이 좋은 우수한 품위의 콩으로 대원콩보다는 약간 작으나 꼬투리 착생부위가 높으면서도 쓰러짐에 강하고 평균 수량이 단보(10a)당 330kg으로 ‘대원콩’보다 16% 많은 품종이다.

 

공급량은 대원콩 6천kg, 대찬콩 1천kg, 아라리팥 20kg이며, 공급 가격은 5kg당 콩은 2만5천580원(소독품/미소독품 동일), 팥(미소독)은 4만3천890원이다. 미소독 종자는 농가에서 자체소독 후 파종해야 한다.

신청한 종자는 4월 초부터 농가에 공급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콩, 팥, 보급종, 대원콩, 대찬콩, 아라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