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 사외 이사 후보 추천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2/27 [17:45]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DGB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및 DGB대구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임추위)는  금일 새롭게 구성될 사외이사 최종 후보추천 의결을 마치고, DGB금융지주 는 5명 - DGB대구은행 2명의 새로운 사외이사를 최종 후보로 추천 했다고 27일 밝혔다.

 

▲ 대구은행 본점     ©DGB대구은행 제공

금번 사외이사 최종 후보추천 절차는 개선된 지배구조관련 내부규정에 따라 내부 경영진 등의 개입 없이 사외이사들로만 구성된 임추위를 통해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

 

주주 및 서치펌을 통해 추천 받은 인물들을 외부 인선자문 위원회를 거쳐 후보군을 정하고, 사외이사 구성 시 필요한 전문분야 등을 감안해 각 사의 임추위에서 예비 후보자를 추천한 후 자격 검증절차를 통해 최종 후보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DGB금융지주는 기존 5명에서 2명이 증원된 총 7명의 사외이사를 구성하게 됐으며,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선임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사외이사 중 조해녕, 하종화 사외이사는 임기만료로 인해 자리를 물러나게 되었으며 김택동(56), 이상엽(57), 이용두(67), 이진복(56), 조선호(65) 사외이사가 새롭게 후보로 추천됐다.

 

DGB대구은행 사외이사는 기존과 같은 5명으로 구성되며, 기존 사외이사 중 김진탁, 구욱서 사외이사는 임기만료로 자리를 떠난다. 금융지주 사외이사였던 전경태 사외이사가 지주의 임기만료와 함께 은행으로 신규 선임되며, 새롭게 금융지주의 사외이사로 추천된 김택동 사외이사가 비은행계열의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은행과 비은행의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지주와 은행의 사외이사를 겸직한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금번 사외이사 선임은 새롭게 개선된 지배구조관련 내부절차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로 진행되어 사외이사의 본연의 역할인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감독을 위한 각종 내부 제도 정비를 통해 모범적인 지배구조 체계를 갖추게 되었다”고 설명하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새롭게 구성된 사외이사의 역량을 바탕으로 더욱 신뢰받고 성장하는 DGB금융그룹이 될 것이며, 그룹 전체의 발전 방향성을 서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이사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금번 추천된 신임 사외이사진은 3월 말 예정된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의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된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GB금융그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