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안동’에서 횃불 봉송 시작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3/07 [11:14]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경북북부보훈지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가대구에 이어 여섯 번째 지역 ‘안동’에서 9일오후 3시부터 안동시청 및 웅부공원, 임청각 등에서 진행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테너손혁, 바리톤 권대일, 성악가 이연성이함께하는 식전 공연및 횃불 맞이와 주요 인사들이 참여하는 점화식을 통해 릴레이의 시작을 성대히 알린다.

 

점화식 후, 오후 3시 50분부터 안동시청 전정에서 국민주자의 횃불 봉송에 앞서기념식이진행된다.

 

기념식에는 기관·사회단체장, 독립유공자 후손, 시민 등이참여하며, 국민의례 및 독립유공자 후손 5명의 독립선언서 낭독, 3·1절노래 제창을 통해 3·1운동 100주년을 다시 한 번 기념하고 축하한다.

 

특히, 안동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손병호가 기념식 및 문화행사 사회를 맡고, 국악인 송소희의 아리랑, 태평가 등 기념공연이 예정되어 있어 국민들의 관심을 모은다.

 

기념식에 이어, 독립의 횃불 국민주자 100여 명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응원하는 횃불 봉송이진행된다.

 

안동국민주자로 권영세 안동시장 및 국회의원 김광림, 배우 손병호 등이 참여하며, 독립유공자 유족 및 시민, 다문화가정, 온라인 공모 선발자등 100여 명으로 구성되어 주자복 착용 후 횃불봉을 들고 릴레이를 진행한다.

 

국민주자 횃불 봉송의 뒤를 이어 안동 차전놀이, 만세재현 코스프레, 대형 태극기등 이색 봉송 행렬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여 500여 명의 사람들이 독립의 횃불 릴레이를 진행한다.

 

횃불 봉송 구간은 안동시청에서 임청각까지 약3km이며, 안동 최초의 3‧1만세운동 시위지인 신한은행과 대규모 3‧1만세운동 시위지인 웅부공원을 거쳐 이동하게 된다.

 

임청각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이자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곳으로, 그 의미와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횃불 봉송 종료 지점으로 정해졌다.

 

횃불 봉송은 종료지점인 임청각에 도착한 뒤, 독립유공자 후손의 인사말과 만세삼창등으로 마무리된다.

 

경북북부보훈지청관계자는 “100년 전 뜨거웠던 안동의 역사를 독립의 횃불 릴레이를 통해 안동 시민 및 전국민과 함께 기억할 수 있어 굉장히 뜻깊다. 릴레이 이후에도 이 열기가 오래오래 지속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다음 지역은 ‘영덕’으로, 3월 10일 일요일 2시부터 영해 3‧1의거탑및영해3.18만세운동기념탑 등에서 진행되며, 3.18 주제공연, 신 독립군가 플래시몹등 문화행사도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와 함께 온라인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온라인 응원 메시지 릴레이 캠페인’이오는 4월 11일까지 진행된다.

 

만세 동작을 담은 사진을 촬영한 후,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 SNS 계정에 업로드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릴레이 캠페인을 위해 인기 걸그룹 EXID, 역사 강사 최태성과 유명 크리에이터 밴쯔등이 참여하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선착순으로 참여한 31명에게는 온라인 상품권을 지급한다. 캠페인 종료 후, 특별한 만세 동작이나 아이템을 선보인 사람을 선정하여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주화와 온라인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