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제막 및 훈장 서훈

해병대, 故 김정일 대령 등 순직 장병 5명의 희생정신 기리는 위령탑 건립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3/16 [19:2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해병대사령부는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주둔지에서 지난해 ‘마린온 추락사고’로 순직한 장병들을 기리는 위령탑 제막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 해병대 1사단에 건립된 마리온 헬기 추락사고 순직장병 위령탑     © 해병대 제공

 

이날 제막식에는 유가족과 국방부차관, 해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국회의원 등 2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직 장병들에게 추서된 보국훈장을 유족들에게 전달하고 순직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제막식은 국민의례, 순직자 약력소개, 위령탑 제막, 헌화와 분향, 조총과 묵념, 훈장서훈에 이어 유가족 대표의 추모사와 해병대사령관 추도사 순으로 엄숙하게 거행됐다.

 

위령탑은 독일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가 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urer)의 ‘기도하는 손’을 모티브로 10m의 높이로 건립됐다. 순직 장병들의 얼굴 부조와 각각의 약력이 새겨지고 위령탑 뒤에는 순직 장병 5명의 전신부조와 유가족, 친구, 부대원들의 추모메시지가 새겨진 추모의 벽을 설치해 순직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을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했다.

 

▲ 마리온 헬기 추락사고 위령탑에 장병들의 추모석과 얼굴 부조가 새겨져 있다.     © 해병대 제공

 

이날 제막식에서는 순직자에 대한 훈장 서훈식도 함께 진행됐다. 정부와 군은 정비를 마친 헬기를 시험 비행하던 중 순직한 장병들의 군인정신을 높이 평가하고 이들의 헌신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위해 보국훈장을 추서했다. 보국훈장은 국가안전보장에 뚜렷한 공을 세운 자에게 수여하는 정부 포상이다. 유가족들은 국방부차관으로부터 훈장증과 훈장을 수여받았다.

 

故 김정일 대령, 故 노동환 중령에게는 보국훈장 삼일장이, 故 김진화 상사, 故 김세영 중사, 故 박재우 병장에게는 보국훈장 광복장이 추서됐다.

 

제막식 후 행사 참가자들은 위령탑과 해병대 1사단 역사관 내에 마련된 ‘마린온 영웅들’ 부스를 둘러보며 순직 장병들의 공적과 국가를 위한 헌신을 다시 한 번 기리고, 유가족과 해병대 관계자들은 대전 현충원을 찾아순직 장병들의 묘역을 참배하고 가족별로 고인을 추모하는 시간도 가졌다.

 

▲ 해병대 마리온 헬기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뒤편에 새겨진 배경석     © 해병대 제공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추도사를 통해 “어렵고 힘든 임무일수록 앞장섰던 그들은 해병대항공단 창설의 의지를 남긴 채 조국을 지키는 찬란한 별이 되었다.”라며 “영령들의 꿈을 기억하고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더욱 안전하고 튼튼한 해병대항공단 창설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병대는 마린온 순직 장병 위령탑과 추모공원을 향후 부대를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참배와 추모의 공간으로 제공하고 해병대 장병들에게 군인정신을 교육하는 살아있는 현장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7월 17일 정비 후 시험비행 중이던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주임무조종사 故 김정일 대령과 임무조종사 故 노동환 중령, 정비사 故 김진화 상사, 승무원 故 김세영 중사와 故 박재우 병장(이상 추서계급) 등 5명이 순직하고 정비사 김용순 상사는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