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철우의 현장소통, 불루시티 영덕을 가다

영덕의 주요 도정 방향 설명 참석자 다양한 의견과 애로사항 청취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22:40]

이철우의 현장소통, 불루시티 영덕을 가다

영덕의 주요 도정 방향 설명 참석자 다양한 의견과 애로사항 청취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3/18 [22:40]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현장소통 11번째 지역으로 이철우 도지사는 18일 경북 영덕군을 찾았다. 푸른 바다의 도시로 ‘블루시티’라 불리는 영덕에서 이 도지사는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새바람 행복경북의 도정방향을 공유했다.

 

▲ 영덕군 주민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날 간담회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희진 영덕군수, 김은희 영덕군의회 의장, 조주홍 경상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위원장, 영덕군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날도 경북도는 영덕에 대한 주요 도정 방향을 설명하고 참석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주민 발언대에서는 자연재난으로부터의 어선의 안전한 수용과 동해안 중심 연안 항만으로서의 기능 확대를 위한 강구항 확대개발 사업과 일상에 지친 삶을 힐링할 수 있는 경상북도 수련원 건립, 도로SOC 구축 등 주민들의 삶의 질과 관련한 고민들이 공유됐다.

 

▲ 영덕 로하스 수산식품지원센터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는 이철우 도지사    

 

이 지사는 간담회에 이어 영덕 로하스 특화농공단지에 위치한 홍게 제품 전문기업을 찾았다. 또, 다른 입주 기업인들과도 운영의 애로사항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면서 특화 농공단지를 활성화시켜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그가 향한 곳은 4년 연속 한국 관광 100선에 오른 강구대게거리. 이 지사는 오는 21일부터 개막하는 ‘제22회 영덕대게축제’준비로 분주한 상가연합회, 대게축제추진위원회, 주민들과 추진 상황 및 애로사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대게거리의 발전과 영덕대게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했다.

 

▲ 강구항 대게거리에서 축제 준비 상황을 듣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영덕군민이 합심하여 지난 태풍 콩레이 피해를 잘 이겨낸 것 같아 안심이 된다”며 “특화 산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는 농공단지 입주 기업인들과 즐겁게 영덕대게축제를 준비하는 도민들을 직접 만나면서 영덕군이 발전해 나갈 청사진을 그려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