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담수 생물분야 손잡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3/25 [15:30]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과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류왕식)는 담수 생물자원 활용을 위한 공동 연구 및 기술 교류를위해 25일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의약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담수 생물자원을 확보하고, 특히 감염성 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소재를 개발하는 데 연구를 집중할 예정이다.

 

협약 내용은 담수 생물자원을 활용한 의약 소재의 공동 개발, 협력기관의 시설 및 장비의 상호 이용, 연구 인력 및 기술과 정보 교류,연구 결과의 공유 등이 포함된다.

 

국내에 자생하는 담수 생물자원을 확보하고 자원의 활용가치를 평가하는 데 강점이 있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감염성 질환의 진단과 예방,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의 연구 협력을 통해 천연물로부터 감염성 질환을 치료할 새로운 소재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감염성 질환 치료의 소재 개발에서 시작하여 추후에는 노화성질환과 대사성 질환 등 다양한 질환을 개선하고 치료하는 소재 개발로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담수생물에서 의약 소재를 개발하는 연구를 필두로 여러 분야에서 양 기관이 협력할 경우 담수 생물자원의 실용화 연구는 더욱 활성화될 것이고, 나아가 질환을 치료하는 생물자원의 확보로 국가경쟁력은 크게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