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보수텃밭 대구서 한국당에 경고

“자유한국당이 가짜뉴스를 계속 퍼뜨리고 있다” 주장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4/10 [14:27]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더불어 민주당 지도부가 10일 대구를 찾아 “자유한국당이 가짜뉴스를 계속 퍼뜨리고 있다”며 “이는 국민들을 우습게 아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 더불어 민주당 지도부는 10일 오전 10시 대구혁신도시 한국감정원에서 대구시 예산정책간담회를 가졌다.     © 박성원 기자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당지도부는 10일 대구시의 긴급한 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대구혁신도시의 한국감정원을 찾아 ‘대구시 예산정책간담회’에서 “이 번 강원도 산불이 어느 때보다 잘 대처했단 평가를 받고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사실을 왜곡하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찬 당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도를 넘는 망언을 거듭하고 있다”며, “어제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별세를 정부의 간접 살인이라 하고, 강원도 산불을 가장 빨리 진화했는데도 마치 세월호 참사때 처럼 조작 정보를 퍼뜨린다. 대통령께서 강원도 산불시 언론인들과 술을 마셨다는 가짜 뉴스 퍼뜨린다”면서, “이런 행위들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이런 행위들 계속하면 당에서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자유한국당 허무맹랑한 소식 유포하는 것 보며 국민들을 우습게 아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허위사실은 마약과 같이 공공질서를 헤치는 것”이라 지적하고, “이 번 산불은 어느 때보다 잘 대처했단 평가를 받고 있고, 국민들도 성금모아 돕고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만들어 낸 허위 조작정보는 국민들의 열망을 모욕하는 것”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이번 산불을 정부가 대처하지 못했다면 허위 사실을 산불처럼 번졌을 것”이라며, “정부가 어느 때보다 잘 대처했기에 망정”이라며, “자유한국당은 공당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남인순 최고위원도 “야당이 지금 막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면책특권을 이용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퍼뜨리고 있는 중상모략과 막말들이 부메랑으로 돌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런 더불어 민주당의 자유한국당의 성토에 대해 지역에선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더불어 민주당 지도부의 자유한국당에 대한 성토는 “최근 들어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보수권의 반발이 더욱 거세게 할 수 있다”며, “대구시 예산정책간담회에서 지역텃밭 정당에 대한 성토는 적절치 못하다”는 신중론을 펴고있다.

  

“자유한국당은 강원도 산불이 한창일 때 위기대응 총책임자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질문이 끝날 때 까지 자리를 비울 수 없다’며 이석을 불허해 비난을 받았는데, 산불이 진압되고 사후 처리에 국민들까지 힘을 모아 성금을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가짜뉴스로 발목 잡는 것이 공당으로의 모습이 아니다”며,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텃밭인 대구경북민들에게도 이런 사실들을 정확하게 알릴 필요가 있고, 강력대응이 필요하다”는 옹호론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또, 지역정가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의 이런 발언이 지역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