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회
“도대체 국민청원 왜 하는 건가요?”
더민주 포항시의원 11.15지진특별법제정 국민청원에 강한 반감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5 [14:3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한 포항시민의 청원으로 시작된 11.15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청원에이 20만 명이 훌쩍 넘어서면서 청와대 또는 정부 당국자의 답변 요건이 충족된 지난 14일 포항지역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한 SNS에 이를 폄하 하는 듯한 포항시의회 의원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민들의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청원이 옳고 그럼을 떠나 여기에 동참한 시민들을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은 시의원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처사라는 지적이다.

 

본지는 지난13, ”20만명 훌쩍11.15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청원 누가 했을까?“란 제하의 기사에서 11.15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포항시의회 모 의원은 이 기사의 댓글에서 청와대국민청원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특별법을 만들기로 했고, 자한당(자유한국당) 조차도 특별법을 발의 했는데 도대체 11.15지진 국민청원은 왜 하는 건가요라며 국민청원에 동참한 시민들을 폄하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이는 해석하기에 따라서 청원에 동참한 20만명이 넘는 포항시민들은 물론 국민들을 한낱 무지랭이취급하고 있는 것으로도 해석될 여지도 있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그는 국민청원 내용을 보면 배상+재건은 있는데 가장 중요한 진상조사 및 책임자처벌이 쏙 빠진 거 다들 아시는가요? 과학자, 연구원, 공무원들 장난친 사람들 진상조사 반드시 해서 일벌백계해야 됩니다. 그래야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지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국민청원도 자발적으로 진심으로 우러나와서 해야하는 게 마땅한데 마른수건 쥐어짜듯 평일 근무시간에도 포항시 공무원들은 아동복지시설등 아직 판단력이 미숙한 아이들한테조차 폰으로 청원하라고 찾아다닌다고 하니 참으로 기가 막힙니다. 시민을 위한 행정은 언제 합니까? 여기가 상명하복식 군대인가요?”라며 포항시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같은 글이 올라오자 한 네티즌은 아픔을 극복하고자 국민청원을 올린 글인데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일반 시민이 청원 글을 올릴 때 당신들은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당신들이 하지 못한 일을 시민이 한 것을 두고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원 이라는 사람이 그렇게 말할 수 있느냐. 시의원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라며 이 의원을 몰아세웠다.

 

이같은 댓글이 빗발치자 이 의원은 해당 댓글을 삭제했다. 이에 대해 해당 의원은 기사를 읽어보지 않고 댓글을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은 지난 2일 특별법 제정을 위해 삭발까지 감행하며 대 시민 설득에 나선바 있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