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문재인 정권 PK 표밭 다지기"

“아쉬움 너무 크고 큰 분노와 상실감 느끼고 있다”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8:09]

“경주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문재인 정권 PK 표밭 다지기"

“아쉬움 너무 크고 큰 분노와 상실감 느끼고 있다”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4/15 [18:09]

▲ 김석기 의원    © 김석기 의원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이 중수로 해체기술원 경주유치에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김석기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PK로 일컬어지는 부산·경남 표심을 잡기 위해 이미 결정이 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다시 공론화 시키는 등 국책사업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산업부의 이번 결정은 경주시 입지여건이나 원자력해체기술원 유치를 위한 지자체의 노력 부족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PK 표밭 다지기에 따른 정치적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업부의 내부적인 분리설립결정 이후에도 장관을 비롯해 담당 실·국장을 만나 설득해 왔지만 정권 차원에서 결정된 사안을 뒤집지는 못했다”며 “시민 여러분의 아쉬움이 너무 크고 저 역시 큰 분노와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고 한탄했다.

 

김 의원은 “원전해체기술원은 이 정권 초기부터 부산·울산 내정설이 들려올 정도로 경주 유치가 어려운 상황이었으며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은 원전해체기술원의 경주 유치를 위해 끝까지 아낌없는 성원을 해주신 경주시민 여러분과 저를 비롯한 경북도, 경주시 관계자들의 끈질긴 노력에 의한 최소한의 성과이기도 해 분리설립을 환영해야하는지 많은 고민을 했지만 결론은 ‘아니다’였으며 ‘그냥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단독유치를 위해 경주시민 22만 5천여 명의 유치서명을 받아 정부와 국회에 제출 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경주는 원전은 물론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이 위치해있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관련 기관들이 밀집해있어 그 어떤 곳보다 원자력해체기술원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도시”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저는 경주 원자력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중수로해체기술원에 더해 방사성폐기물 안전인프라 시설 및 원자력 연구시설의 경주 설립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해 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원전산업이 발전하고 경주가 원자력 관련 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원전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관련 시설과 기관이 유치되도록 정부를 상대로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석기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강력한 항의의 의미로 15일 열린 원자력해체기술원 설립 협약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